대구서 휴가 복귀한 백령도 군인 코로나19 의심증상 - 음성 판정 받아
상태바
대구서 휴가 복귀한 백령도 군인 코로나19 의심증상 - 음성 판정 받아
  • 김영빈 기자
  • 승인 2020.02.20 1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귀 후 발열 등 의심증상 보여 백령병원 선별진료소 찾아
인천항연안여객터미널을 통해 부대로 복귀하는 해병대 장병들
인천항연안여객터미널을 통해 부대로 복귀하는 해병대 장병들

'코로나19’ 환자가 집단 발생한 대구로 휴가를 다녀온 백령도 주둔 군인이 발열 등의 증상을 보여 인천시가 격리 및 검사, 접촉자 파악, 방역 등의 긴급조치에 나섰다.

인천시는 대구에서 휴가를 보내고 19일 오후 6시 백령도로 돌아온 군인이 부대에서 발열 등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확인되면서 백령병원 선별진료소를 찾아와 검체를 채취했다고 20일 밝혔다.

해당 군인의 검체는 20일 오전 인천에 도착해 ‘코로나19’ 위탁검사기관인 이원의료재단(송도)에서 검사 중으로 오후 7시 이후 결과가 나올 예정이다.

이 군인은 이달 12일부터 19일까지 대구 수성구에 머물렀다.

 

<속보> 옹진군은 대구에 머물다 백령도로 복귀한 군인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한 결과 '음성'으로 나왔다고 20일 오후 7시 밝혔다.

옹진군은 검체를 검사한 인천 송도 모 의료재단으로부터 이날 오후 늦게 전화로 음성 결과를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그의 이동 경로는 확진자 동선과 겹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민과 함께하는 인터넷 뉴스 월 5,000원으로 소통하는 자발적 후원독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