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동인천 민자역사 철거 놓고 오락가락... 시민들 혼란
상태바
인천시, 동인천 민자역사 철거 놓고 오락가락... 시민들 혼란
  • 윤성문 기자
  • 승인 2022.08.03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철도공단 "철거 결정됐다는 인천시 관계자 발언 사실아냐"
인천시 관계자, 공단측 해명 나오자 발언 번복..."공단 입장이 맞아"
국회 국토위 허종식의원실 "시가 미확인 정보 공개해 주민 혼란 초래"
동인천역 민자역사 전경. 사진=카카오맵
동인천역 민자역사 전경. 사진=카카오맵

애물단지로 전락한 동인천역 민자역사 처리 방안을 둘러싸고 인천시가 오락가락하는 태도를 보이고 있어 시민들의 혼란을 초래하고 있다.

국가철도공단은 3일 인천in에 서면 답변을 통해 ”공단은 동인천역 민자역사 철거 방침을 세운 바 없고, 관련 예산 편성을 기획재정부에 요청한 사실도 없다”고 밝혔다.

이어 “법원의 동인천역사 파산선고 폐지 결정 이후 국토교통부 등 관계기관과 민자역사 처리방안에 대해 종합적으로 검토 중에 있다”고 덧붙였다.

이는 동인천 민자역사 처리 방안을 두고 인천시와 다른 입장을 보인 것이다.

앞서 시 관계자는 국가철도공단이 해당 건물의 철거방침을 세우고 관련 예산 반영을 기획재정부에 요청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인천in 7월 14일자 보도)

당시 이 관계자는 철도공단 측이 의지만 계속 갖고 간다면 동인천역 민자역사가 처리문제가 조만간 정리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철도공단이 민자역사 철거 방침을 세우지 않았다는 공식 입장을 밝히면서 시가 제대로 확인되지도 않은 정보를 공개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허종식 의원(인천 동구·미추홀구갑) 측 관계자는 “시가 제대로 확인되지 않은 정보를 공개해 당황스럽다"며 "행정기관이 주민들에게 혼란을 초래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같은 지적에 대해 시 관계자는 "그런(철거) 방향으로 간다고 전해 들은 바 있었지만 구체적으로 말하기는 어렵다"며 "철도공단 측의 입장이 정확하지 않겠냐"고 말했다.

시는 그동안 동인천역 민자역사가 국가시설로 소유권이 없고 소송이 진행되고 있다는 이유 등으로 사실상 손을 놓고 방치해왔다는 비판을 받아 왔다.

국내 두 번째 민자역사인 동인천 민자역사는 1989년 인천백화점으로 사용되며 한동안 호황을 누렸으나 주변 상권이 쇠퇴하면서 2001년 문을 닫았다. 이어 쇼핑센터가 문을 열었지만 2008년 영업을 중단했고, 현재까지 방치되고 있다.

국토부는 지난 2017년부터 점용허가 기간이(30년) 만료된 민자역사를 국가로 귀속하는 절차를 밟고 있으나 사업자의 잇따른 사업실패로 건물에 유치권 등이 설정된 데다 파산절차도 해결되지 않아 전국에서 대표적인 민자역사 관리의 실패 사례로 남아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민과 함께하는 인터넷 뉴스 월 5,000원으로 소통하는 자발적 후원독자 모집